#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6개월 만에 10건의 특허 등록


[블록미디어] 소셜인프라테크가 6개월 만에 10번 째 특허를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복수 개의 노드 간 트랜잭션 정보의 상호 공유를 통한 디지털 콘텐츠 거래 중개 시스템‘이다. 올해 2월 첫 특허를 획득한 이래 6개월 만에 10번째 특허를 확보했다.

소셜인프라테크는 독자 개발 블록체인 원천기술을 보유한 IT 기업으로 프로토콘(Protocon, https://protocon.io) 메인넷, 블록사인(BlockSign), 블록시티(Blockcity) 등의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확보한 특허는 블록체인 기반 문서 및 데이터 인증 및 처리 로직,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저작권 관리 방안, NFT(Non 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를 디지털 뱃지화하여 SNS에 공유하는 기술 등 블록체인을 실생활에 응용하는 다양한 방법론을 포괄하고 있다.


10건 중 5건의 특허가 NFT와 관련된 기술이며, 특허를 구성하는 핵심 기술들이 ‘블록사인(BlockSign)’ 서비스에 적용되고 있다. 특히, 블록사인(BlockSign)은 프로토콘 메인넷과 연동하여 My Data 및 NFT 등 디지털 데이터를 생성 및 보관하는 서비스로 현재 1단계 개발 작업을 마무리 하고 8월 중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소셜인프라테크 전명산 대표는 “블록체인 관련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다년간의 노력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총 18건의 특허를 출원한 가운데 10건이 특허 결정을 받았고 나머지 8건은 심사 중이어서 기대가 크다” 고 말했다.

전명산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 관련 연구개발과 과감한 실험을 통해 일상적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제공해 나갈 것”이며, “로드맵 실현을 통해 글로벌 10위 안에 손꼽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인터뷰] 전명산 프로토콘 대표 “규칙에 따라 움직이는 디지털 세상”을 꿈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