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21일(현지시간) 개인적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도지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테슬라 이외에 자신이 운영하는 경영하는 우주개발회사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된 비트코인 컨퍼런스 ‘더 B 워드(The B Word)’에서 “나는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 테슬라도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고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갖고 있다”고 밝히며 “그리고 나는 약간의 이더리움과 물론 도지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CBNC는 머스크가 이더리움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이더리움 가격이 장중 고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더 B 워드는 암호화폐업계 리더들의 글로벌 연합인 크립토 혁신 위원회(CCI)가 주최한 행사다. 암호화폐 생태계에 대한 혜안과 전문성을 공유하고 암호화폐에 대한 오해와 잘못된 정보를 시정함으로써 기관들의 암호화폐 수용을 돕고 각국 규제 기관들의 올바른 규제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행사가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관심을 모은 이벤트는 주류 세계 비즈니스는 물론 비트코인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아크 인베스트 CEO 캐시 우드, 스퀘어 CEO 잭 도시,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3자간 진행된 토론이었다. 토론 도중 일부에서 예상했던 3자간 견해 차이로 인한 감정 대립이나 말다툼은 일어나지 않았다.


스퀘어 크립토의 스티브 리가 사회를 맡은 3자 토론에서 머스크는 비트코인의 잠재적 환경 위험에도 불구하고 종합적 관점에서 비트코인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또 비트코인을 장기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면 나는 돈을 잃는다. 내가 아마도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올릴 수는 있겠지만 비트코인을 덤핑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나는 비트코인의 성공을 보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또 비트코인 생태계의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이 50%를 넘게 되면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스퀘어 CEO 잭 도시는 비트코인을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 인터넷 머니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아크 인베스트의 캐시 우드는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 수단, 교환 수단, 인플레이션 및 디플레이션 헤지 수단 등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으며 금광 비즈니스나 전통 금융에 비해 더 친환경적이라고 주장했다. 비트코인이 저개발국가에서 송금에 이용되는 것은 사회적 기능도 수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드는 비트코인이 폭발적 성장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면서 다른 기업들도 대차대조표에 비트코인을 포함시키라고 권유했다.

*이미지 출처: The B Word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잭 도시 vs 머스크, 비트코인 배틀 쟁점은?…환경, 속도, 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