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 대부분 상승세 지속 # 선물 가격 회복 #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21일(현지시각) 암호화폐 시장은 대부분 종목이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감했다. 톱10 종목 중 7개가 상승했고, 톱100 중 91개에 상승을 의미하는 초록불이 들어왔다.

# 대부분 상승세 지속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뉴욕시간 오후 4시 기준 3만1568.91달러로 24시간 전 대비 6.52% 상승했다.

이더리움 9.12%, 바이낸스코인 8.46%, 카르다노 10.82%, XRP 5.93%, 도지코인 16.39%, 폴카닷 14.46% 가격이 올랐다.


이 시간 암호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1조2940억달러, 비트코인의 비중은 46.3%를 기록했다.

자료: 코인마켓캡 (뉴욕시간 7월21일 오후 4시 기준)

# 선물 가격 회복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가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7월물은 1990달러 상승한 3만1705달러, 8월물은 2040달러 오른 3만1785달러, 9월물은 2305달러 상승해 3만2045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 선물 가격은 7월물이 162.00달러 상승해 1950.75달러, 8월물은 174.50달러 오른 1964.75달러에 거래됐다.

#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유투데이에 따르면, 마이크 맥글론 블룸버그 전략가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최근 3만 달러 이하로 하락한 것은 앞으로 더 오를 수 있도록 성숙해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가격 하락은 “비트코인이 암흑기에 있다는 신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맥글론은 이전 트윗에서 비트코인이 향후 몇 년 안에 10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암호화폐 시장의 관심 속에 열린 비트코인 컨퍼런스 더 B워드(The B Word) 행사에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먼트 CEO. 그리고 트위터의 CEO 잭 도시의 토론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머스크는 테슬라 뿐 아니라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자신이 비트코인 가격을 올리는(pump) 역할을 했을지 몰라도 가격 하락(dump)과는 상관이 없다면서, 비트코인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비트코인 채굴의 에너지 소비 문제를 다시 언급하며, 재생에너지 시용 비율이 50% 이상으로 높아질 경우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를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에서 비트코인의 긍정적인 면을 계속 강조한 캐시 우드는 비트코인이 초 인플레이션의 헤지 수단으로 우수할 뿐 아니라 요즘 많이 논의되는 환경, 사회, 거버넌스(ESG) 이슈와 관련해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코인베이스의 주가는 2.63% 상승해 230.87달러로 마감했다.

미국 뉴욕증시는 다우지수가 0.83%, 나스닥 0.92%, S&P500 0.82% 상승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비트코인 최근 어려움은 장기적 상승 위한 ‘성숙기’ 신호 – 마이크 맥글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