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캐시 우드의 아크 인베스트먼트가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한 이틀 동안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신탁(GBTC) 주식을 적극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크립토포테이토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 아래까지 떨어진 후 반등하는 동안 아크 인베스트먼트는 1300만달러 상당의 GBTC 주식을 매입했다.

이 회사는 같은 기간 GBTC 뿐 아니라 나스닥 상장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주식에 4300만달러를 추가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트코인은 전날 몇 시간 만에 3만1000달러 선에서 월 최저가 2만9200달러까지 급락했다.

시장 정서가 ‘극도의 공포’ 수준으로 악화되는 등 암호화폐 시장에 부정적인 분위기가 심화되는 동안 캐시 우드의 아크 인베스트먼트는 이를 저가 매수의 기회로 삼았다는 분석이다.


우드는 최근 인터뷰에서, 중국의 암호화폐 금지 조치가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그러나 비트코인 가격이 곧 놀라운 반등을 할 것이라는 믿음을 나타낸 바 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캐시 우드 “비트코인 에너지 소비는 사소한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