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코로나 변종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월가를 강타했습니다. 최초 펜데믹이 발발한 2020년 2월과 지금은 어떤 점이 다를까요?


당시 주식, 채권, 그리고 비트코인 가격 추이를 정리했습니다. 그때와 다른 점, 그리고 비트코인 가격에 미칠 영향도 생각해봤습니다.

방송 보기
코로나 1차 팬데믹과 비교

방송 내용 요약
# 최초의 쇼크
– S&P500은 2020년 2월 18일부터 3월 23일까지 거래일 기준 28일 간 35% 가량 급락
– 이후 리바운드. 1년 6개월 이상 랠리
– 미국 국채 수익률은 2019년 12월부터 하락 조짐을 보였음. 2020년 2월 초부터 코로나 영향을 받기 시작, 거래일 기준 25일 간 1.66%에서 0.52% 수준으로 급락함(채권 가격 급등)

# 연준의 돈풀기
– 연준의 긴급 통화 방출과 제로 금리 정책 시행으로 2020년 12월까지 채권수익률은 1% 미만을 유지


# 비트코인 : 팬데믹 강타 직후 1개월 간 57% 하락 후 곧바로 108% 급반등
– 비트코인은 2월 13일부터 3월 13일까지 1개월 간 57% 급락
– 주식시장이 반등하면서 2020년 3월 17일부터 5월 6일까지 108% 상승

# 그 떄와 다른 점
1. 참여자 : 디지털 자산시장에 스마트웨일 진입. 그리고 지금은 백신이 있다
2. 밸류에이션 : 주식은 사상 최고치, 충격 더 클 수 있어. 비트코인 밸류에이션은 통일된 관점이 아직 없어
3. 연준의 밸런스 시트 : 이미 8조 달러…돈을 더 풀까? 테이퍼링이 연기될 가능성 있음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잭 도시, 일론 머스크, 캐시 우드 ‘비트코인 삼각 토론 배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