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연준에 금리 인상을 주문했다. 암호화폐와 관련 종합적인 규제 책을 만들고 있음을 시시하기도 했다.


옐런 장관은 4일(현지시간) 아틀란틱 및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각각 화상 인터뷰를 갖고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인상되어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준에 사실상 금리 인상을 주문한 것이다.

이날 오후 공개된 WSJ 인터뷰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문제가 없으며, 금리 상승을 예측하거나, 연준에 금리인상을 제안한 것이 아니라”고 언급 수위를 조절했다. 그러나 행정부 관료가 독립기구인 연준의 금리 정책을 직접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파격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 “바이든 인프라 투자, 경제 끌어 올릴 것”
옐런 장관이 이처럼 ‘무리수’를 둔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4조 달러 ‘인프라 투자 패키지’에 대한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앞으로 10년 간 4조 달러의 재원으로 교량, 도로 등 사회간접자본 확충과 교육, 직무 트레이닝 등 ‘패밀리 패키지’를 추진할 계획이다. 바이든 경제 정책의 핵심이다. 공화당 등 보수층에서는 “이러한 투자가 경기를 과열시킬 것”이라고 비판한다.


옐런 장관은 “인프라 패키지는 미국 경제 규모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라며 “이것이 경기를 과열시킬 것이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미국은 이 계획으로 더 탄탄한 경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파월 의장, ‘옐런 서포터’ 될까?
인프라 패키지의 경기 진착 효과를 얘기하면서도, 경기 과열을 제어할 수 있고, 그 수단으로 “완만한 금리 상승이 필요하다”고 얘기한 것이다.

재롬 파월 의장이 이끌고 있는 연준이 바이든 행정부의 재정투자 계획 ‘서포터’ 역할을 맡을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파월 의장의 부담이 커진 것은 분명하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는 파월 의장의 연준 의장직 연임 카드도 쥐고 있다. 옐런 장관이 연준 의장을 역임한 통화정책 전문가라는 점도 연준 행보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옐런..규제책 마련 시사
옐런 장관은 취임 이후 여러 차례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언급을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자금 세탁, 투자자 보호, 뱅킹 안전 시스템 등의 이슈를 언급하며 “미국은 암호화폐에 대해 적절한 규제 틀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이러한 이슈는 충분히 다룰만한 가치가 있는 주제”라며 정부 차원의 규제를 만들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 재무부는 트럼프 행정부 말기에 3000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트랜젝션에 대해 신고 의무를 부과하는 정책을 추진했었다. 디지털 자산 업계의 강력한 반발과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해당 규제는 유야무야됐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같은 규제를 추진한 금융범죄단속국(FinCEN) 임시 국장에 체이널리시스 CTO를 역임한 마이클 모셔를 임명했다. 그는 기술, 암호화폐, 행정 경험을 모두 갖춘 인물로 재무부 주도의 규제 마련 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 암호화폐 시장에 미칠 영향
거시 경제 측면에서 옐런이 주문한 금리 인상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함으로써 대체 투자 자산으로 분류되는 디지털 자산 수요를 약화시키는 작용을 한다.

옐런 발언이 알려진 후 전통적인 인플레 회피 투자 자산인 금 선물 가격은 1790 달러대에서 1770 달러선으로 떨어졌다.


암호화폐 시장은 도지코인과 이더리움의 상승 등 개별 코인 재료로 어수선한 가운데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옐런 주도의 재무부가 어떤 형태의 규제를 만드느냐에 따라 중장기적인 디지털 자산 가격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자금 세탁 문제 등에 초점을 맞출 경우 FinCEN이 과거 추진했던 규제와 유사한 대책이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스마트 웨일의 이중성
또 다른 시장 변수는 월가에서 훈련 받은 ‘스마트 웨일’의 움직임이다. 이날 옐런 의장이 참석한 WSJ 시밋에는 제이미 다이몬 JP모건 회장도 참석했다. 다이몬 회장은 “나는 비트코인에 관심이 없으며, 신경 쓰지 않는다(I don’t care about bitcoin)”고 말했다.

JP모건은 비트코인 투자를 원하는 고객들을 위한 상품을 만들고 있다. 다이몬 회장은 “고객들이 자신들의 돈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내 일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관련 비즈니스를 하기는 하겠지만 고객들이 원하는 만큼만, 제한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는 옐런 장관과 같은 행정 규제 엘리트와 월가 금융 엘리트가 일정한 교감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디지털 자산이 규제의 틀 속에서 안착하는 속도와 규제 강도를 보면서 스마트 웨일 자금 유입도 조절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