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SK㈜ C&C와 대체 불가 토큰(NFT), 부동산 자산 등 실물자산의 디지털 자산화 사업에 진출한다.


4일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 운영사 피어테크는 SK C&C와 디지털 자산화 사업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디지털 자산 사업 개발 및 출시를 통해 디지털 자산 시장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본 사업은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 샌드박스 인가추진을 통해 진행된다.

피어테크는 컨소시엄의 주관사로, 컨소시엄에서 발행되는 NFT를 포함한 디지털 자산들의 발행, 유통 및 수탁을 제공한다. SK C&C는 실물 기반 자산 디지털 자산화를 위한 메인넷 및
플랫폼 기술을 제공한다. 본 컨소시엄에는 미래에셋펀드서비스 역시 참여한다. 미래에셋은 디지털 자산의 기준가격을 제공하는 등 펀드를 위한 사무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SK C&C의 최철 Blockchain플랫폼 그룹장은 “당사는 2019년도부터 디지털 자산 시장에 대비해 실물 자산 디지털화 PoC를 수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NFT 발행 기술을 연구/개발해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커스터디에 전문성을 인정 받은 금융기술사 피어테크와 힘을 합쳐 과감한 실행력과 속도로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통한 금융 산업을 함께 리드할 것” 이라고 밝혔다.

피어테크 한승환 대표는 “자산가치가 있는 세상의 모든 것이 디지털 자산화되어 유동성이 증가되고 글로벌하게 유통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직은 초기 단계지만, 거대한 글로벌 트렌드에 맞추어 금융혁신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라고 보고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