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9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애플과 페이스북의 실적을 소화했다. 경제 지표 역시 시장에 긍정적이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9.98포인트(0.71%) 상승한 3만4060.36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8.29포인트(0.68%) 오른 4211.47에 마쳐 신고가를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1.52포인트(0.22%) 상승한 1만4082.55로 집계됐다.

이날 장중 오락가락 하는 흐름을 보이던 3대 지수는 장 마감을 앞두고 일제히 상승세로 방향을 잡았다.

전날 최근 분기 실적을 공개한 페이스북과 애플은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었다. 페이스북은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대비 94% 급증한 95억 달러라고 밝혔다.


애플의 매출액은 같은 기간 54%나 급증하며 아이폰12 슈퍼사이클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이날 7.30% 급등했으나 애플의 주가는 0.07% 내렸다.

경제 지표도 시장 분위기에 긍정적이었다. 1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연율 6.4%나 급증하며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면 2003년 3분기 이후 가장 강했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55만3000건으로 3주 연속 60만 건을 밑돌며 개선되고 있는 고용시장을 확인했다.

연방준비제도(Fed)의 초완화 통화정책이 지속하고 있다는 점 역시 주식시장을 지지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아직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논의할 시점이 되지 않았다며 연준의 조기 정책 정상화 기대를 일축했다.


기업 실적 개선과 경제 회복이라는 위험 자산에 우호적인 여건에도 투자자들은 주식시장의 향방에 대해 확신하지 않는 모습이다.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을 통해 1조800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부양책을 공개했다.

다만 시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위한 재원을 부유층 및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세율 인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는 데 부담을 느끼는 모습이다. 자본이득에 대한 과세율이 상승할 수 있는 점 역시 주식시장을 초조하게 한다.

킹스뷰 자산운용의 폴 놀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통신에 “투자자들은 모멘텀이 지속할 수 있는지를 묻고 있으며 오늘을 보면 그다지 그럴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수석투자책임자(CIO)는 블룸버그통신에 “우리가 목격한 호실적이 장기 경제 및 기업 이익 성장 추세의 시작이라고 보는 측과 성장과 시장이 고점을 찍었고 추가 상승이 어렵다고 보는 세력의 줄다리기가 벌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트루이스트의 키스 레너 수석 시장 전략가는 CNBC에 “시장의 주요 추세는 긍정적”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경제가 정상화하면서 성장 및 기업 이익 기대 개선과 세율 인상 및 금리 상승 사이의 긴장감으로 거친 여건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테슬라와 애플에 반도체를 납품하는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주가는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으로 2.25% 상승했다.

장 마감 후 1분기 실적을 공개하는 아마존닷컴의 주가는 0.36%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전 실적을 회복한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의 주가는 1.30% 상승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0.98% 오른 17.45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