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가상자산이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화폐가 아니어서 위험하다는 주장은 동의가 안 된다”고 29일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금융업에 있다보니 비트코인같은 가상화폐에 관한 의견을 물어보는 분들이 있는데, 내 의견은 항상 ‘모르겠다’이다. 그런데 질문을 많이 받다보니 가상화폐에 관한 몇 가지 쟁점은 머릿속에서 나름 정리가 되는 듯 하다”며 의견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먼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화폐가 아니라 (가상화폐가) 위험하다는 주장은 그리 동의가 안 된다고 말했다. 결제수단으로서의 유용성이 아니라 투자대상으로서의 합당성이 이슈이기 때문이다. 그는 “광물, 오일, 농작물이 누군가 중앙 통제를 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대상인 것은 아니다”라며 “(같은 이유로) 채광, 정치, 기후 문제 등으로 언제나 불안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물이 아닌 개념 가치이기 때문에 불안하다는 주장도 좋은 설명은 아니”라고 말했다. 우리 주위에 인덱스펀드, 환율, 옵션 등 개념적인 투자 대상은 이미 많기 때문이다.

정 부회장은 사람들이 유독 가상화폐에 더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는 레퍼런스와 질서가 매우 빈약하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금 가격은 은, 동 등의 가격과 비교하면 된다. 달러는 다른 화폐들과 같은 선반 위에 있다. 그는 “그런 면에서 가상화폐는 용도, 레퍼런스와 밸류에이션(검증)이 빈약하고 오른 건 내리건 제대로 설명할 길이 없어 블라인드 투자에 가깝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