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스테이블 코인은 가격이 안정적인 암호화폐예요. 가격 변동성이 크다는 암호화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었어요. 해외송금을 예로 들께요.


거래소에 있는 비트코인을 송금할 경우 0.001비트코인(현재가격 8만원) 정도 수수료만 내면 미국으로 몇 시간 안에 송금할 수 있어요. 내 지갑에서 상대방 지갑주소로 보내면 그만이죠. 은행을 통한 송금은 2-3일이 걸리고 수수료도 최대 5%정도 발생해요. 송금은행 수수료, 전신환비용, 중개은행 수수료, 현지은행 취급 수수료 등 각종 명목으로 수수료를 빼가요.

암호화페 송금은 값싸고 빠르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단점이 있어요. 가격 변동이 심해요. 미국에 있는 아이가 갑자기 100 달러가 필요하다고 해서 비트코인을 보냈는데 가격이 급락해 80 달러가 됐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렇다고 떨어질 걸로 생각해 120달러치 비트코인을 보내기도 좀 그래요. 가격이 올라서 150달러가 됐다면, 의도치 않게 많은 돈을 돈을 보내게 돼요. 송금만 불편한게 아니예요. 결제나 투자 등의 영역에서도 가격 변동성은 약점이죠. 물건값이 마구 변한다면 거래를 할 수 없겠죠. 이런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스테이블 코인이 등장했어요.

스테이블 코인 중 가장 규모가 큰 테더 백서에 나오는 스테이블 코인 발행 방법예요. 피아트 머니(중앙은행이 발행 관리하는 법정화폐)를 테더사에 넣고 그만한 액수의 암화화폐(테더)를 발행해요. 법정화폐에 가격을 고정시키는 것이죠. 달러에 고정시킨게 암화화폐 USDT예요. 100달러를 넣고 100USDT를 받아 송금하면 USDT를 받은 사람은 다시 테더사에 USDT를 주고 100달러를 받아가면 된다는 내용입니다.

송금외에 부동산이나 상품 등의 거래대금 지급,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의 거래대금 지급등에도 사용할 수 있겠죠. 유로나 프랑 등 다른 법정화폐도 가능해요.


코인이란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스테이블 코인은 블록체인 인프라 위에서 만들었어요. 때문에 중간에 수수료를 때는 중앙집중적인 금융회사가 없어요. 빠른 시간에 송금하고 이체하는 암호화폐의 장점은 고스란히 유지하면서 가격변동이란 약점은 없앤 것이죠.

스테이블 코인에는 3가지 종류가 있어요. 첫째는 USDT처럼 법정 화폐를 담보물로 하는 방식이죠. 서클이 발행하는 USDC도 있어요. 이 방식은 약점이 있어요. 달러를 보유하고 있는 중앙화된 테더사를 어떻게 믿느냐는 거죠. 테더사는 담보물 없이 USDT를 발행해 비트코인 가격을 조작했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기도 했어요.

두번째는 암호화폐를 담보물로 하는 방법이죠. 이더리움(ETH) 등을 담보로 하는 메이커다오(MakerDAO)의 다이(DAI)가 대표적예요. 다이는 발행량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결정해요.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넣으면 다이를 주는 구조예요. 이더리움은 암호화폐이기 때문에 가격이 변동해요. 때문에 150다이 상당의 암호화폐를 담보로 잡고 100다이를 내주죠. 다이도 1달러에 연동돼요. 암호화폐의 가격이 담보가치 이하로 떨어질 위험이 있으면 자동으로 처분해서 다이를 회수하도록 프로그램돼 있어요. 다이도 스테이블 코인이기 때문에 쓰임세가 다양해요. 오아시스(Oasis)앱을 통해 거래와 송금을 할 수 있죠. 유니스왑과 컴파운드에서 환전과 이자농사 등 디파이(DeFi)를 하고 각종 오락 사이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요.

세번쨰로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이 있어요.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은 수학적인 알고리즘에 따라 코인 공급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안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죠. 아직 뚜렷한 성공사례가 없으니 그런 시도가 있다는 정도로 줄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