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모빌리티 블록체인 플랫폼 엠블을 개발하는 엠블랩스가 센트랄, 트라이브 등이 주도하는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금은 180억 원 규모다. 엠블의 누적 투자유치액은 340억 원에 달한다.


9일 엠블랩스는 시리즈A 투자에 함께한 센트랄 등으로부터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센트랄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GM, 포트, 현대기아 등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트라이브(Trive)는 싱가포르 기반 벤처캐피탈로 동남아시아 기반의 유망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를 진행한다.

엠블은 싱가포르, 캄보디아, 베트남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승차 호출 서비스(Ride-hailing Service)인 타다(TADA)를 통해 약 100만 명의 플랫폼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단순 승차 호출 서비스에서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신선식품 배달 플랫폼인 타다 프레시와 타다 딜리버리 등 복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변화를 모색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동남아시아에 선보이고 있다.

타다의 서비스 지표 또한 코로나 팬데믹 영향에도 불구하고 작년 하반기부터 주행 완료 건 수가 매달 20% 상승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다.

엠블은 타다 플랫폼에 등록된 기사들에게 E-툭툭(전기 삼륜차)을 ‘21년에 내 보급하고 관련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E-툭툭은 먼저 캄보디아에 보급되며 충전 스테이션 등의 인프라 역시 캄보디아에 먼저 설립된다. 전기 삼륜차 제작은 센트랄과 명신 등 굴지의 국내 자동차 제작 업체와 함께한다.


엠블의 우경식 대표는 “이번 투자로 인해 플랫폼과 연계하여 에너지 인프라 사업의 확장과 E-툭툭 제조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이미 동남아에서 타다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탄탄한 유저풀을 보유하고 있지만, 전기차 보급을 통해 블록체인 모빌리티 플랫폼이라는 유일무이한 엠블 플랫폼의 가치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라며 투자 유치 성공에 따른 포부를 전했다.

엠블은 이번 투자로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 중에는 클레이튼과 테라 프로젝트 다음으로 높은 누적 투자액을 기록했다. 엠블의 기존 투자사로는 신한은행, SV 인베스트먼트, 심원, 삼기, 일룸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