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을 따돌리고 최고 암호화폐로 등극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어요. 종종 나오는 얘기인데 최근 이더리움 가격 상승과 더불어 관심을 끌게돼요.


이더리움 뭐죠? 설명해보려 하니 쉽지 않네요. 아는 거 같은데 꼼꼼히 살펴보면 잘 모르는 일들이 있죠. 이더리움이 그래요.

이더리움을 대지의 여신 ‘가이아(지구)’로 비유하면 이해가 쉬울 듯 해요. 대지 위에서 모든 게 자라나죠. 대지 위에서 사계절이 순환하고, 생명이 삶과 죽음을 반복해요. 진화를 통해 많은 생명이 발전해요. ​그리스 신화에서도 대지의 여신 가이아는 모든 신들의 조상이죠. 넓게 보면 신들이 만든 인류의 조상이기도 하죠.

이더리움이 그래요. 비트코인을 제외한 모든 알트코인들의 뿌리가 이더리움이라고 할 수 있어요. 비탈릭 부테린이란 천재가 만들었어요. 사토시가 블록체인을 이용해 비트코인을 만들었죠. 국가나 은행 등 중앙신뢰기구가 없는 탈중앙화된 화폐를 꿈꿨어요.

이더리움은 비트코인의 탈중앙화 정신에 계악 기능까지 집어넣은 거예요. 스마트 컨트랙트라고 해요. 이더리움 네크워크 위에서 누구나 정해진 룰에 따라 작동하는 스마트컨트랙트를 만들 수 있어요.


예를 들어볼께요. 사업가 A가 나는 이런 사업계획이 있다. 이 사업에 투자하고 싶으면 언제까지 이더리움을 입금해라. 그러면 투자 댓가로 코인 A를 1이더당 10개 주겠다. 이 사업을 하려면 100이더가 필요한데 정해진 기일까지 100이더를 모으지 못하면 투자 원금은 돌려주겠다. 앞으로 A코인은 총 얼마를 발행하겠다. 해당일까지 계획대로 투자가 이뤄지면 투자자들에게 A코인이 지급되고 미달할 경우 이더를 돌려줍니다. 자동으로 돼요.

지금 설명한 사례가 크게 유행했던 ICO예요. 이더리움은 이 모든 것을 가능하도록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이고 네트워크죠. 여기서 사용하는 암호화폐를 이더 또는 이더리움이라고 해요.

최근에 핫한 디파이, 대체불가토큰 등의 뿌리가 이더리움에서 출발한 스마트 컨트랙트예요.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들을 일컫는 용어인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 NFT(Non 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 모두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를 사용하고 있고 이더리움의 스마트 건트랙트를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대지의 여신 가이아처럼, 이더리움 위에서 대부분의 블록체인 사업 모델이 탄생하고 성장하고 소멸하고 있어요. 그 자양분은 스마트 컨트랙트죠.

카르다노 같은 강력한 도전자들도 나타나고 있어요. 늦은 처리 속도 등으로 카르다노 같은 다른 메인넷으로 옮기는 프로젝트도 있고, 이더리움을 극복하려는 다른 메인넷도 등장하고 있죠. 이더리움이 지구라면 다른 곳들은 달나라나 화성이라면 지나친 비유일까요? 조금은 지나친 비유같네요. 그래도 맥락만 이해애 주세요.


이더리움은 아직은 느린 속도, 너무 비싼 이용료 등 개선할 부분이 많아요. 개발자들은 지속적으로 개선 아이디어를 내고 타임스케줄을 제시하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어요. 화폐를 꿈꾸며 출발한 비트코인이 디지털골드로 자리매김 하고, 이더리움이 모든 블록체인 관련 사업의 대지가 된다면 그 가치가 비트코인을 능가하는 것도 가능할 수 있겠죠.

*본 콘텐츠에서 언급한 코인 등은 예시일 뿐입니다. 투자는 본인 책임 하에 진행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