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가 5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하면서 주간 기준으로도 상승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83% 상승했으며 S&P500지수도 0.80% 올랐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2.06%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72.16포인트(1.85%) 오른 3만1496.30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3.47포인트(1.95%) 상승한 3841.94로 집계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96.68포인트(1.55%) 오른 1만2920.15를 기록했다.

장중 변동성도 여전한 상황이다. 다우지수는 장중 고점과 저점의 차이가 800포인트를 넘었다. 또 나스닥은 장중 한때는 전 거래일 대비 2.5%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 파월의장 발언과 경제지표에 ‘울고 웃고’=전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고용시장과 관련한 낙관적인 견해를 제시하면서도 완전 고용으로의 복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파월 의장은 최근 금리 급등과 관련해 금융시장이 전반적으로 긴축될 경우 우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최근의 금리 상승세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기대한 시장은 전날 그의 발언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에 월가의 일부 전문가들은 파월 의장이 이날 `오퍼레이션 트위스트(단기 국채를 팔고 장기 국채를 매입하는 공개시장조작정책)`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전망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날 공개 발언에 나선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국채 수익률 상승과 관련해 특별히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시장에 안정감을 줬다.

여기에 양호한 고용지표 역시 경제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면서 금리를 끌어 올렸다. 또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되면서 감염률과 입원률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같은 호재 뉴스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실제 우려가 크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기술 중심의 헤지펀드 사토리 펀드 설립자이자 포트폴리오 관리자 댄 나일스는 모든 종류의 자산 가격이 치솟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주택, 중고차, 야구 카드, 스팩, 비트 코인, 목재, 구리, 석유 등 상업 사무실 공간을 제외한 모든 것이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시장은 인플레이션을 보고 금리가 상승하게 되는데, 10년물 국채는 몇 주 전 1.2%에서 지난주 1.55%로 급증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1% 미만이었다.

이처럼 인플레이션이 지속된다면 연말과 2022년에 더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연준이 채권 매입 축소를 오래 기다릴수록 결국 인플레이션이 심각해지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주식시장은 향후 채권시장과 연준 움직임을 계속 주목할 예정이다. 특히, 다음주에 열리는 30년 만기와 10년 만기 국채 경매가 중요한 테스트 시점이며, 16~17일 진행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어떤 발언이 나올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술주 밸류에이션에 대한 문제는 여전히 부담이다. 레피티니브 IBES에 따르면 올해 금융, 소재 및 산업 부문의 이익은 각각 23%, 34% 및 7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기술 기업의 경우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밸류에이션은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기술 부문의 밸류에이션은 26.6 배로 하락했지만, 과거 평균인 21배를 훨씬 상회한다.

반면, 오히려 기술주 조정을 매수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전망도 팽팽히 맞선다. 이들은 경제가 재개하면 수익 반등이 지속될 수 있는 견고한 수익성을 믿고 있기 때문이다. 역사적으로 밸류에이션이 상승했지만, 20년 전 닷컴 버블 당시 수준보다 훨씬 낮다는 것이다.

다니엘 모간 시노버스 트러스트 수석 포트폴리오 관리자는 “오늘날 기술의 건전성은 이전보다 훨씬 우수하다”면서 “저는 여전히 낙관적이며 기본이 견고하다고 생각하며, 2000년 여름처럼 큰 하락은 보이지 않습는다”고 밝혔다.

푸르덴셜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최고시장전략가는 “채권 수익률의 하락이 시장 상승을 뒷받침하는 데 도움을 준 것은 사실”이라며 “그동안 기술주가 조정국면에 진입하면서 과매도를 보이면서 투자자들과 트레이더들이 다시 매수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다음주에는 미국 2월 소비자물가지수(10일), 생산자물가지수(11일)와 미시간대 3월 소비자심리지수, 기대 인플레이션(12일) 발표가 예정돼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