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뉴욕주 검찰이 암호화폐 기업 비트파이넥스(Bitfinex)와 테더(Tether)에게 1850만달러의 벌금과 뉴욕주에서 더 이상 암호화페 사업을 하지 않는 조건을 부과하며 2년 이상 이어져 온 두 회사의 불법거래, 허위공시 등에 대한 조사를 종결했다.


23일(현지시간) 유투데이에 따르면, 뉴욕주 검찰은 2019년 4월부터 비트파이넥스가 8억 5000만 달러의 손실을 은폐하기 위해 테더의 준비금을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해왔다.

조사 결과 비트파이넥스 운영사인 아이파이넥스와 테더가 테더 스테이블 코인 준비금의 두 회사 간 이동에 대해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은 비트파이넥스가 고객 자금의 손실을 메우기 위헤 테더의 준비금 8억5000만달러를 빌린 후 제때 상환하지 못해 회사와 고객에게 손실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레티시아 제임스 검찰총장은 “회사들이 자신들의 계획을 지속시키기 위해 막대한 재정적 손실을 무차별적으로 은폐했다”면서 “이번 결정은 뉴욕주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사람들이 우리의 법을 피할 수 없고 앞으로도 그럴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의 가장 중요한 결과는 오래 전부터 문제로 지적됐던 테더 적립금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테더는 향후 2년간 분기별로 보고서를 작성해 검찰에 제출하기로 합의했으며, 이 보고서는 유형별, 비율별로 준비금을 분류할 예정이다.

테더는 미 달러에 가치가 일대일로 고정된 스테이블코인으로, 기존 은행 시스템보다 빠른 결제 메커니즘으로 거래소 유동성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뉴욕주 검찰이 조사에 착수했을 당시 테더의 유통 규모는 약 28억 달러였는데, 현재는 340억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