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바이낸스 산하 벤처캐피탈이자 인큐베이터인 ‘바이낸스 랩스’가 폴카닷 레이어2 확장성 프로토콜인 플라즘 네트워크에 240만 달러(26억 원) 상당 시리즈 A 투자 라운드를 주도하고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바이낸스가 작년 말 발표했던 1000만 달러의 폴카닷 생태계 지원 펀드 설립 이후 첫번째 투자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해시키(HashKey), 파카벤처스(PAKA Ventures), 디지털 파이낸스 그룹(Digital Finance Group), 롱해시(LongHash)가 참여했다.

웨이 주오 바이낸스 랩스 책임자는 “플라즘 네트워크가 출시된 이후 성장한 것을 보면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로코코-V1 파라체인 테스트넷과 가장 처음으로 연결된 파라체인이며 폴카닷 메인넷의 유망한 파라체인 후보 중 하나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소타 와타나베 플라즘 네트워크 창업자는 “바이낸스 랩스의 지원을 받아 플라즘이 폴카닷의 디앱 허브가 되고 첫번째 쿠사마 및 폴카닷 파라체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바이낸스와 함께 웹3.0 시대를 열고 싶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