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 업체 크립토퀀트가 ‘코인베이스 프리미엄 인덱스’를 21일 출시했다.


이 지표는 바이낸스 BTC/USDT 페어와 코인베이스 BTC/USD 간의 가격 갭을 반영한다. 크립토퀀트는 해당 인덱스를 통해 USD코인이 어디로 흘러들어는지, 코인베이스 고래가 큰 가격 차이를 만들 때 비트코인을 매도하는지 혹은 매수하는지 파악하는데 유용할 거라고 설명했다.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는 “이제 우리는 누가 황소장의 배후인지 알아낼 수 있다. 나는 그 배후가 코인베이스에서 활동하는 개인 고래와 기관투자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대표는 블록미디어에 “코인베이스에서 상승장이었을 때 계속 매수세가 있었다. 코인베이스에서 100달러 더 비싸게 비트코인을 살 정도로 매수세가 강했다. 코인베이스에서 다시 강한 매수세가 생기면 대상승장이 올 것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대로 최근 하락장에서 코인베이스에서는 200달러 가량의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발생했다. 코인베이스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별로 원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래서 계속 하락장이 올 거라고 글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주 대표는 ‘코인베이스 프리미엄 인덱스’가 상승장이나 하락장 전조를 파악할 때 도움이 될 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