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12일(현지시간) 소폭 반등하며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0포인트(0.19%) 오른 3만1068.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1.58포인트(0.042%) 뛴 3801.19, 나스닥은 36포인트(0.28%) 상승한 1만3072.43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내놓을 대규모 재정부양책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4일 ‘수조 달러’ 규모의 부양책 윤곽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정치에 대한 불확실성과 어닝시즌 경계심이 지수 상승폭을 제한했다.

마이클 제임스 웨드부시 주식 거래 전무이사는 “월가에서는 민주당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더 큰 재정 부양책을 가져올 것이며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의 보급 확대가 경제를 부양 할 이라는 것에 베팅하고 있다”면서 “바이든의 승리와 더 큰 기대감이 있다”고 밝혔다.

또 최근 미 국채 금리가 큰 폭 오르면서 증시에 부담감을 주고 있다. 금리가 상승하면 주가의 밸류에이션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기 때문이다. 미 국채 10년물은 1.14%로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고 수준의 상승을 보였다. 장중 1.18%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그동안은 금리 상승이 경제 및 물가 전망의 개선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증시에 이렇다 할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았다.

마이클 휴선 CMC 마켓 분석가는 “이번 주 올해 주의해야 하는 변수를 알리는 시작을 감안할 때 장기적으로 미국 국채를 더 매력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섹터별로 보면 S&P 500 에너지 부문은 3.6%, 금융은 1.1% 상승했다. 유틸리티와 의료 서비스는 각각 0.6%와 1.1% 하락했으며, 기술 주식은 0.5% 하락했다.

특히, 주요 기술주들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알파벳은 1.07%, 마이크로소프트1.18% 등 내렸다. 아트 호건 내셔널 증권의 최고 시장 전략가는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가 점차 상승하는 것을 볼 때 기술주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 계정 차단에 따른 후폭풍에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연일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트위터는 이날도 2.37%, 페이스북은 2.24%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의 계정 차단에 대해 “그들은 끔찍한 실수를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종목별로 보면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제네럴모터스(GM)이 전기차 사업 매송에 진출한다고 밝히면서 6.24% 상승 마감했다. 금융주인 웰스파고는 UBS 목표가 상향 이후 2.1% 올랐으며, 뱅크오브아메리카도 1.8% 상승하며 마감했다.

또한 테슬라도 인도 진출 임박 소식에 4.72% 반등하며 마감했고, 전기차 니오는 씨티그룹이 주가를 하향 조정하면서 1.2% 내렸다.

ticktock0326@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