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다음 주 월가는 지난 11월 대선 결과가 확정된 이후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주목할 전망이다. 지난 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Fed)가 자산매입 프로그램 조정 카드를 논의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은 연준이 빠른 행동에 나설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11포인트(0.16%) 상승한 3만46.37에 마감했다.

반면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64포인트(0.13%) 내린 3663.46을 기록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7.94포인트(0.23%) 하락한 1만2377.87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0.6% 내렸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0%, 0.7% 하락했다.

연준의 정책 결정과 함께 시장은 오는 1월 5일 조지아 상원 결선 투표에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상원 지배력을 결정해 조 바이든 차기 정부의 정책 결정력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된다.


미 의회의 부양책 논의와 테슬라의 S&P500지수 편입 이전 긴장감도 시장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미국 워싱턴DC 캐피톨 힐의 모습.[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1.16 mj72284@newspim.com

◆ 연준, 추가 부양 신호 줄까

연준은 15~16일 FOMC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통화정책을 결정한다. 투자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차 확산 속에서 각종 지표가 약해지며 연준이 행동에 나설지에 주목하고 있다.

연준의 초 완화 정책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급락했던 뉴욕 증시를 부양하는 데 성공했다. S&P500지수는 이후 60% 랠리를 펼쳤다.

지난달 회의에서 연준 위원들은 자산매입 확대 카드를 논의했다. 지난달 4~5일 회의에서 자산매입이 미국 경제를 부양하고 있다는 사실에 동의했으며 일부 위원들은 연준이 매입하는 채권의 만기가 결국 길어져야 한다고 판단했다. 연준은 현재 월 1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 매입을 진행 중이다.


특히 연준이 주목하는 고용지표의 급속한 악화는 FOMC가 행동에 나서거나 최소한 완화에 대한 신호를 강화할 가능성에 무게를 준다. 지난달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은 24만5000건으로 급속히 둔화했다.

미 의회가 코로나19 추가 부양안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며 합의가 지연되고 있는 점도 연준에 부담이다. 의회는 초당파적으로 제안된 9080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안에 대해 합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내셔널 증권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시장을 가장 크게 움직일 것은 우리가 부양 패키지를 얻게 되는지 여부”라면서 “시장은 그것을 가격에 반영해왔으며 우리가 그것을 얻지 못한다면 가장 큰 실망감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보뱅크의 필립 마리 미국 선임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경제 지표가 악화하고 당장 재정정책 대응이 없다면 FOMC가 자산매입프로그램을 이용해 추가 통화 부양책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FOMC는 포워드 가이던스(선제 안내)를 통해 자산매입의 기간을 확대할 것을 시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리 전략가는 “그러나 위원회가 상황이 더욱 급하다고 생각한다면 자산매입 속도를 높이거나 장기채 구성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주목할 지표로는 15일 연준이 내놓는 산업생산 지표와 16일 오전 수출입물가지수, 소매 판매 지표가 있다.

17일에는 주택착공 및 건설허가 지표가 발표되며 같은 시각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공개된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있다. 2020.12.02 kckim100@newspim.com

◆ 바이든 정부 정책 추진력 결정할 조지아

투자자들은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정책 추진력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조지아 상원 결선 투표에 주목하고 있다. 내달 1일 치러지는 투표에서 민주당이 상원 2석을 차지하는 데 성공한다면 민주당은 과반 의석을 확보하게 된다.

야누스 헨더슨 인베스터스의 맷 페런 리서치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시장의 관점에서 분리된 정부를 갖는 하나의 이점은 정책의 중간 정도에 있을 것이라는 사실이며 현재에서 커다란 정책 변화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지아는 지난 20년간 민주당 상원의원을 선출하지 않은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이지만 최근 대선에서는 바이든 당선인에게 승리를 안겨줬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의 존 오소프 후보와 라파엘 워녹 후보가 공화당 후보 데이비드 퍼듀와 켈리 로플러를 다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오소프와 워녹 후보가 조지아 상원의원으로 당선되면 민주당과 공화당이 각각 50석씩 상원 의석을 나눠 갖게 되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캐스트 보트를 행사할 수 있어 사실상 민주당의 법안 통과가 유리해진다. 지난 2018년 중간 선거 이후 하원은 민주당이 다수당 지위를 확보한 상태다.

시장에서는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하면 바이든 당선인이 추진하는 법인세율 인상에 힘이 실릴 수 있다고 본다. 노던 트러스트 자산운용의 케이티 닉슨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현재의 세제가 유지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약화하는 무엇이든 부정적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페런 책임자는 민주당이 상원을 주도하게 되면 수압 파쇄법의 광범위한 금지와 금융권에 대한 자본 요건 강화 등 에너지와 금융업종에 대한 엄격한 규제 전망이 강화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상원에서 50석을 차지한다고 해도 완전히 상원을 장악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여전히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민주당 내 온건파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본다.


웰스파고 인베스트먼트 인스티튜트의 폴 크리스토퍼 시장 전략가는 “50 대 50은 여전히 정체를 일으키기에 충분해 바이든의 세제 개혁안 중 최악이 이뤄지진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슬라.[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1.28 mj72284@newspim.com

◆ 테슬라, S&P500지수 변동성 촉발?

S&P500지수에 편입되는 테슬라에 대한 관심도 크다. 테슬라는 18일 종가를 기준으로 21일 S&P500지수에 편입되게 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테슬라의 S&P500지수 편입 후 변동성이 증폭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스테이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매슈 바톨리니 SPDR 아메카스 리서치 책임자는 CNBC에 “나는 그것이 변동성을 만들어낼지 모르겠다”면서도 “그것은 정신없이 바쁜 거래로 이어지게 될 것이고 이것은 어떤 면에서 변동성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톨리니 책임자는 “우리가 이미 높은 변동성을 겪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VIX(변동성지수)가 급등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테슬라는 S&P500지수에 편입되는 최대 기업으로 기록될 전망이며 S&P500지수 편입 기업 중 7번째 시가총액을 갖게 된다.

인덱스 펀드 매니저들이 매수해야 하는 테슬라 주식은 700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며 이를 위해 다른 S&P500 편입 종목을 팔아야 함을 의미한다고 CNBC는 설명했다.

바톨리니 책임자는 “자연스럽게 사람들은 테슬라를 사고 다른 주식을 팔게 된다”면서 “이것은 테슬라에는 상승 모멘텀이 될 수 있으며 팔리는 주식을 하락 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바톨리니 책임자는 “이것은 흥미로울 것”이라며 “테슬라 트레이드가 상당한 규모로 이뤄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j72284@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