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저소여 기자] 리리후이(李礼辉) 전 인민은행장이 “디지털 위안은 국경을 넘어 글로벌 디지털 화폐로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리 전 행장은 27일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글로벌 블록체인 서밋’에서 디지털 위안(DCEP : 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의 미래를 전망하며 이 같이 말했다.

중국 현지 매체 재련사(财联社)에 따르면, 리 전 행장은 “디지털 위안은 중심화 관리와 간접발행 방식을 채택하고 있으며, 오프라인 거래 가능하다는 기술적 이점을 가지고 있다”며 “이는 대중한테 안전성이 높고 유동성이 좋은 지불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5일 상하이에서 열린 제2차 금융 서밋에서 인민은행 디지털화폐 연구소 소장 무창춘(穆长春)은 “향후 디지털 위안이 지폐와 장기적으로 병존할 것이며 위챗페이, 알리페이와 경쟁 관계가 존재하지 않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