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김영린 DID 얼러이언스 회장은 “디지털 신분증 분야에서 한국이 가장 앞서 있으며 정부 또한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2020’ 첫째 날은 디지털 신분증과 글로벌 호환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김 회장은 행안부의 모바일 공무원증, 경남도의 도민증, 세종시의 자율주행차 플랫폼 구축사업 등을 예로 들며 정부의 디지털 신분증 사업에 대한 관심과 의지가 크다고 밝혔다.

정부가 관리하는 신분증은 복지카드(장애인등록증), 국가유공자증, 외국인등록증, 청소년증, 운전면허증 등 5종이다. 행안부의 공무원증 DID화 사업을 시작으로 장애인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을 차례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박범수 디지털정부국 인증팀장은 “디지털신분증은 4차산업으로 가기 위한 기폭제로 생각했지만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문화가 조성되면서 더욱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박 팀장은 “우리나라의 전자주민증 사업은 1995년과 2010년에도 추진되었으나 실패한 경험이 있다”며 실패원인으로 감시사회가 될 것이라는 두려움, 개인 정보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낮은 관심과 인식 등을 꼽았다.

그는 “디지털 신분증 사업 성공을 위해서는 신뢰성과 편리성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국민들의 가장 큰 우려는 핸드폰을 잃어버렸을 경우”라며 “잃어버린 본인의 책임도 있지만, 그 문제를 정부에서 해결해 줄 수 있어야 디지털 신분증이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재발급 등 백업에 대한 문제도 남아있다. 박 팀장은 “첫 발급은 대면 발급을 생각 중이다. 휴대폰 분실 등으로 인한 재발급과 ID의 연속성 유지 등 신뢰성 제고를 위한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