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사장 정지석)은 금융투자업계의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BCP(업무지속계획: Business Continuity Plan) 업무공간과 사무집기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코스콤은 코로나19로 건물이 폐쇄되는 경우 금융투자회사가 제3의 장소에서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구축된 자사 분당센터(분당구 서현동 246-4번지)를 일정기간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자본시장 IT인프라 리스크 관리 노하우를 전파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원격근무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투자회사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코스콤은 현재 자본시장 IT인프라 안정 운용에 문제가 없도록 열감지 카메라 등으로 출입을 통제하고 있고, 본사 외 분리된 공간에 원격근무환경을 구축하는 등,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한편 코스콤은 코로나19가 자본시장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확산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영등포구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코스콤은 영등포구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에 방역소독기와 소독제를 제공한데 이어, 3월에는 취약계층 가정에도 손세정제 2800여개를 제공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페이스북: https://bit.ly/2tUXm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