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6일(현지시간) 급락 마감했다. 코로나19(COVID-19)의 경제적 악영향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은 주식을 매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감산 참여 비회원국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 감산 합의에 실패했다는 소식도 유가를 급락시키며 투자심리를 저해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256.50포인트(0.98%) 하락한 2만5864.78에 마감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162.98포인트(1.87%) 내린 8575.62로 집계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1.57포인트(1.71%) 하락한 2972.37을 기록했다.

월가에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 경제 성장을 크게 저해할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하다.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전을 기준으로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으로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0.7%를 뚫고 내려가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17~18일 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Fed)가 재차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을 가격에 반영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통하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이날 51.94로 치솟으며 2015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50bp(1bp=0.01%포인트) 혹은 75bp까지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렇게 되면 이르면 오는 6월까지 미국의 기준금리는 제로(0)로 향하게 된다.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이 감산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는 소식은 원유시장을 압박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4월물은 이날 10% 넘게 급락했다.

금요일만 따질 경우 월가는 최근 14년간 최장기의 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셔널 시큐리티스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주말 사이)더 안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는 높은 확률이 있기 때문에 금요일은 한 주간 가장 무서운 하루가 됐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앤드루 슬리먼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경제전문매체 CNBC와 인터뷰에서 “시장은 주말에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는 예상으로 금요일마다 약했다”고 설명했다.

경제 지표 호조도 월가의 패닉 상태를 진정시키지는 못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2월 미국 비농업 부문이 27만3000건의 신규 고용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실업률도 3.5%로 50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주 월가에서는 롤러코스터 장세가 연출됐다. 다우지수는 3일간 1000포인트가 빠지거나 두 배 이상 뛰며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8% 상승했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0.6%, 0.1% 올랐다.

도이체방크의 빙키 채드하 수석 주식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S&P500의 매도세는 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기간의 관점에서 2주 안에 이번 사건이 지나갔다고 말하기는 이르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 보면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주가는 이날 1.45% 하락했고 마이크로소프트도 2.83% 내렸다.

다만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코로나19 관련 타격을 입은 산업을 타깃으로 한 부양책을 언급하면서 델타항공과 아메리칸 항공 등 항공주는 급등 장세를 연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백악관 관료들이 여행 및 항공업종에 대한 세금 이연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