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2020년 신년사에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관련 연구 강화와 신기술의 등장으로 급변하는 정책 환경에 대한 유연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CBDC 연구 전담조직 구성을 발표한 후, 정부 주도 암호화폐 개발과 관련된 긍정적인 움직임이다.


“디지털기술 발전으로 지급결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급결제의 중추 기관으로서 관련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개선하고 기술발전 속도에 맞추어 감시체계를 고도화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지급결제 혁신 기술에 대한 연구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합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와 관련하여 연구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국제기구에서의 논의에 적극 참여해야 할 것입니다. 향후 지급결제의 근간이 될 차세대 한은금융망 구축사업도 금년 중 차질없이 완수해야 하겠습니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신년사 중

한은은 지난 27일에도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에서 지급결제 혁신을 촉진하고 감시체계를 강화하고자 CBDC 연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발표에서 한은은 이후 “분산원장 기술, 암호자산 및 CBDC에 대한 연구를 보다 강화하고 결제 시스템의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감시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적극적인 디지털 화폐 개발을 진행하고, 페이스북 리브라와 텔레그램 그램 등 각국 정부와 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국제적 움직임에 발맞춰 경쟁력을 유지하겠다는 선언이다.

또한, 최근 금융 분야의 신기술 적용이 가속되며, 정책 유연성과 전문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존 시장에서의 시야에 사로잡혀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먼저, 정책여건의 급격한 변화에 선제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유연성과 전문성이 요구됩니다. 우리가 그동안 당연하다고 생각한 이론과 관행에 매몰되어서는 안 됩니다. “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신년사 중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2020년 신년사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2020년 신년사 전문>

https://www.bok.or.kr/portal/bbs/P0000559/view.do?nttId=10055783&menuNo=200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