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글로벌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가 탈중앙화 파생상품 프로토콜 프로젝트 베가(Vega)에 투자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초기 투자인 시드 라운드로 해시드 외 판테라 캐피탈, 엑스프링(Xpring), 구미(Gumi) 크립토 캐피털, 락어웨이 블록체인 등이 공동 참여했으며 총 500만달러(약 6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베가는 안전하고 관리자가 필요 없는 탈중앙화된 마진 트레이딩을 위한 프로토콜을 디자인 및 운영하는 프로젝트이다. 트레이더는 베가의 소프트웨어로 주식 및 원자재를 비롯한 전통 금융 상품과 해시 레이트 선물(Hash Rate Futures)과 같은 크립토 상품 등 글로벌 파생상품 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탈중앙화 기반 플랫폼에서 P2P(개인간 거래)로 이뤄져, 중개인이 가져가던 수수료가 없다. 또한 사용자가 직접 파생상품을 구성할 수도 있다.

베가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는 레이어2(Layer 2) 솔루션을 개발해 일반적인 블록체인 위에서보다 10~100배 빠르게 작업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베가는 핵심 프로토콜의 첫 번째 버전을 완성하는데 집중하고 있으며, 개발자, 트레이더 및 에코시스템 파트너가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 중심 사업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의 본질인 무제한 접근성을 통해 지금까지는 존재하지 않았던 글로벌 규모의 유동성 레이어(liquidity layer)를 구현할 것”이라며 “특히 탈중앙화된 파생상품 플랫폼인 베가는 기존 중앙화된 파생상품 거래소보다 높은 안정성과 중립성을 갖기 때문에 전통 금융시장에 혁신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니 매너링스 베가 창업자는 “특권층과 기존 기관들은 오랜 시간 동안 금융 시스템을 장악해왔다. 시장 참여자들이 특정 기관에 의해 감시당하고, 기관이 부당한 이익을 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베가는 금융의 미래는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공평한 경쟁의 장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