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전문기업 현대페이가 에이치닥(Hdac)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산업 확산을 위한 특허 출원 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에이치닥 블록체인 플랫폼이란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융합으로, 이 둘을 연계하는 브릿지 노드를 통해 보다 진보된 트랜잭션 이노베이션을 추구하는 플랫폼이다.

현대페이는 이와 관련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퍼블릭, 프라이빗 블록체인 간 브릿지 노드의 연결을 완료해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현대페이는 이를 위해 블록체인 이용한 데이터베이스의 무결성 강화 방법, 블록체인 이용한 기기간 암호화 통신 방법,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융합 시스템 구성 등과 관련한 특허를 출원하고 산업별 블록체인 등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페이는 O2O 플랫폼을 통해서는 온·오프라인을 융합해 실생활에서도 블록체인을 통한 편리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페이 관계자는 “올해 현대페이는 IoT 와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기기간 상호 신뢰 체계를 확보하는 PoC(Proof of Concept)를 끝내고 그 기술을 바탕으로 보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며 더 안전한 거래를 가능케 하는 ‘미래형 M2M 트랜잭션 이노베이션’을 실현하기 위해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