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설중인 이석우 대표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중인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환영 연설을 하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최초의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이 개발자들에게 새롭고, 더 나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영감을 찾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고 운을 떼었다.

이어 이 대표는 개막 2일차 환영 연설을 통해 개발자에 대한 기대와 신뢰를 나타냈다.

그는 “UDC 2018은 업비트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머무르지 않고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는 일들을 고민해 보자는 게 그 시작이었다”고 말하며,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태계는 그 동안 투기, 사기, 다단계와 같은 부정적이고 불법적인 영역의 단어들로 소개되는 일이 많았고 기술을 바라보는 시각도 다양했다”면서 현 블록체인 시장을 위험과 기회가 공존하는 영역으로 평가했다.

특히,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해 발전시킬 수 있다는 일각의 시각에 대해서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태생의 특성상 떨어질 수 없는 관계”라며 “개발자들이 이 관계의 가치를 증명해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탈중앙화, 익명성, 완벽한 보안기술 등 블록체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기존의 영역과 정면으로 부딪히는 것들인 만큼 하나하나 무겁고 논쟁의 여지가 있다. 앞으로도 논쟁은 계속되겠지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태계 발전을 위한 개발자들의 노력은 계속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