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만성 특파원) 미국 사모투자사 서스퀘해나 인터내셔널 그룹(SIG)의 디지털 자산 부서 헤드 바트 스미스가 비트코인은 지금 상태로도 활용 가치가 충분한 화폐라며 투자자들에게 추천했다.

스미스는 10일(현지시각) CNBC와의 인터뷰에서 다양한 의견이 분분한 비트코인의 활용 가치에 대해 “이미 기능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실제로 활용하는 자산을 보유하고 싶다면, 이는 비트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스미스는 “현재 비트코인의 활용 가치는 정당하다. 비트코인은 인터넷 세계의 화폐”라고 밝혔다.

비트코인은 현재 암호화폐 중 시가총액이 가장 높다. 그러나 비트코인의 실제 활용 가치는 많은 이들로부터 의심을 받은 게 사실이다. 최근 뉴욕대 경제학 교수 누리엘 루비니는 “비트코인이 진짜 화폐가 되려면 먼저 결제 수단이 돼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스미스는 이에 비트코인의 활용 가치는 지금으로도 이미 충분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실제로 비트코인은 현재 일부 서비스를 통해 항공편, 호텔 등 여행 경비, 부동산 구매 등을 하는데 활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