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가 11일 홍콩·싱가포르 시장에서 불과 몇시간 안에 급락해 130억달러 가까이 되는 시가총액이 증발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달러로 거래되는 4대 거래소 시세를 평균한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홍콩·싱가포르 장에서 비트코인은 10시 23분(현지시간)께 5% 하락한 6303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리플와 이더리움은 각각 10% 넘게 주저앉았다. 불과 세시간 만에 시총 약 130억달러가 사라진 것이다.

암호화폐는 가상 통화의 빠른 성장과 경제에 있어 잠재적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금융 당국의 경고가 나온 후 떨어졌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암호화 자산의 빠른 성장이 국제 금융 시스템에 새로운 취약성을 만들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올해 안에 ETF와 같은 새로운 금융 상품에서 가상 자산을 거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기대와 달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지난 7월 윙클보스 형제가 신청한 ‘윙클보스 비트코인 트러스트 ETF’를 비롯해 여러 ETF 승인을 거부했다. 우리나라와 중국 등 세계에서 큰 암호화폐 시장도 일부 거래소를 폐쇄하는 등 규제에 나서면서 암호화폐 트레이더스들이 설 자리가 점차 사라지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암호화폐 거래소의 해킹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CNBC는 이러한 요인들이 비트코인, 리플, 이더리움을 지난해 말과 올해 초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 수준으로 복귀하지 못하게 한다고 진단했다. 10시 23분께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2월 기록한 최고치인 1만9783.21달러에서 68% 빠진 수치다.

▼ 10월 10일 블록미디어 기사 참고

https://www.blockmedia.co.kr/imf-%ec%84%b8%ea%b3%84%ea%b2%bd%ec%a0%9c%ec%a0%84%eb%a7%9d-%eb%b9%84%ed%8a%b8%ec%bd%94%ec%9d%b8%ec%9d%98-%eb%b9%a0%eb%a5%b8-%ec%84%b1%ec%9e%a5-%ec%a1%b0%ec%8b%ac%ed%95%b4%ec%95%bc-%ea%b2%b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