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달러 자금을 조달해 신흥국 통화와 자산을 매입하는 형태의 캐리 트레이드가 재개되는 모습이다.

아르헨티나 페소와 터키 리라화, 최근 중국 위안화까지 신흥국 통화가 브레이크 없는 하락을 보이면서 눈덩이 손실을 떠안고 발을 뺐던 트레이더들이 조심스럽게 거래에 나서는 움직임이다.

남아프리카 랜드화 [사진=블룸버그]

달러화가 최근 후퇴한 데 따른 반응으로, 신흥국 통화의 반등을 겨냥한 투자 전략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일부에서는 신흥국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캐리 트레이드에 우호적인 토양을 제공하고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10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주요국 통화에 대해 달러화 가치가 지난 6월27일 기록한 1년래 최고치에서 1.4% 하락했다.

달러화 상승세가 한풀 꺾인 사이 남아공 랜드화를 포함해 기록적인 하락을 연출했던 신흥국 통화가 반등하는 움직임이다.

JP모간이 집계하는 이머징마켓 변동성 지수가 최근 한 주 사이 3월9일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신흥국 통화에 대한 투자은행(IB) 업계의 시각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씨티그룹이 이날 보고서를 내고 남아공 랜드화와 폴란드 졸티화, 헝가리 포린트화에 대한 달러화 상승 포지션을 축소했다.

크레디트 아그리콜은 최근 고객들에게 위안화 매입에 나설 때라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2분기 눈덩이 손실을 냈던 신흥국 캐리 트레이드가 3분기 들어 수익률을 창출하기 시작했다. 2분기 25%에 이르는 손실을 기록한 아르헨티나 페소에 대한 캐리가 이달 들어 6%에 가까운 수익률을 냈고, 헝가리 포린트와 터키 리라 등 2분기 10% 이상 손실을 낸 통화의 캐리 전략 역시 2~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멕시코 페소화와 남아공 랜드화도 뚜렷한 기류 변화를 나타내고 있다.

이들 통화의 연초 이후 캐리 트레이드 전략은 여전히 상당 폭의 손실을 기록하는 실정이다. 트럼프 행정부를 필두로 한 무역 마찰과 이에 따른 실물경기 타격은 신흥국 통화에 악재라는 것이 중론이다.

하지만 트레이더들은 낙폭이 깊었던 통화의 단기적인 반등을 겨냥해 캐리 전략을 재개했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또 신흥국의 적극적인 금리인상이 리스크 완충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도 캐리 트레이드를 부활시킨 배경으로 꼽힌다.

멕시코가 지난달 기준금리를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고, 아르헨티나와 인도, 필리핀, 터키, 인도네시아 등 주요국이 같은 행보를 취했다.

이 밖에 남아공과 브라질, 러시아의 중앙은행은 금리인하 사이클을 종료하고, 통화 가치 하락 압박이 지속될 경우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higrac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0711000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