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이소연 인턴기자] 글로벌 IT기업 IBM과 해운회사 머스크(Maersk)가 합작한 ‘글로벌 물류분야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공식 출범한다.

▲ 왼쪽부터 IBM, 머스크(MAERSK) 로고

9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조인트협력사‘ 트레이드렌즈(TradeLens)’에 94개사가 파트너로 참여한다.

파트너사는 필리핀 항공 관리 회사인 ICSI, PSA싱가포르(PSA Singapore), 항구 운영사 패트릭 터미널(Patrick Terminals) 등 20곳 이상의 항만과 터미널 운영사로 구성되었으며 네덜란드,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호주, 페루 등의 세관과 세관중개기업인 권러&디나믹(Guler & Dinamik)과 란사(Randa)도 블록체인 솔루션에 힘을 쏟는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이미 파일럿 단계가 완료돼 지금부터 초기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할 수 있고 올 연말쯤이면 완전한 상업 운영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IBM과 머스크는 이 트레이드렌즈 플랫폼에 대한 접근권을 판매하는 형태로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는 각 고객들과 수수료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이다.

트레이드렌즈는 리눅스, 하이퍼레저 패블릭 등과 같은 오픈소스를 사용하는 IBM의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 구축됐다. 또 IBM이 하이퍼레저와 수행하는 또 다른 프로젝트와도 쉽게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토드 스캇 IBM 블록체인 글로벌 부대표는 “이 모든 솔루션은 두 개의 다른 블록체인간에 서로 데이터를 쉽게 교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트레이드렌즈와 IBM이 추진하고 있는 식품이력 추적서비스인 IBM푸드트러스트 사이의 정보 교환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무료 초대권 등록 클릭